image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봄철을 맞이하여 시민의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3월 8일부터 4월말까지 소비가 증가하는 봄나물을 중점 수거해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도매시장, 재래시장, 대형마트, 농산물 직매장(로컬푸드) 등에서 유통 ․ 판매되는 봄나물이며, 참나물, 취나물, 냉이, 달래, 머위, 봄동 등 봄철 다소비 품목 위주로 수거 검사할 예정이다.

검사결과, 부적합 품목은 즉시 압류 및 폐기 조치해 시중 유통을 사전 차단하고, 부적합 품목 생산자(출하자)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도매시장 반입금지,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이 취해진다.

한편 연구원은 지난해에도 봄철 다소비 농산물 313건을 검사하여 방풍나물 등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봄나물 4건을 적발해 전량 폐기처분 및 행정조치 등을 취한 바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농산물의 잔류농약은 물 세척만으로도 대부분 제거되기 때문에 안전한 섭취를 위해서는 흐르는 물로 30초이상 충분히 세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대전시 남숭우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앞으로도 계절별로 소비량이 급증하는 농산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해 시민의 먹거리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